Interpol - Our Love To Admire (2007)

Interpol - (2007) Our Love To Admire

수록곡 :

01. Pioneer to The Falls
02. No I in Threesome
03. The Scale
04. The Heinrich Maneuver
05. Mammoth
06. Pace is the Trick
07. All Fired Up
08. Rest My Chemistry
09. Who Do You Think
10. Wrecking Ball
11. The Lighthouse

 
 
  솔직히, 이들의 새 앨범을 기다리면서 마음이 약간 복잡했다. Antics 앨범하고 똑같이 만들어주기를 기대하기도 하면서도(분명 이렇게 앨범을 내면 매너리즘이라고 까댈 게 분명하지만) 뭔가 저번 앨범에 비해 달라진 모습이 기대되기도 하는 그런 상태 말이다. 그리하여 어렵게 앨범을 입수하여 첫 곡을 들었는데... Antics라기 보다는 데뷰앨범 Turn on the bright lights에 가까왔다. 그리고 훨씬 더 복합적인 곡구성! 무지 기뻤다. 내가 이렇게 느낀 것은 일반적이지 않은 코드 진행 탓인 듯 하다(Antics가 전작에 비해 코드진행이라는 측면에서 무지하게 친절해진 앨범임을 기억하시길).

  그런데 두 번째 트랙부터 몇 트랙을 계속해서 들어보니, 앨범 구성 자체가 Antics와 매우 비슷했다. 이번 앨범의 2번 트랙은 전작의 Evil(2번 트랙이었다)을 염두에 두고 만든 곡으로 보이고, 처음으로 싱글커트된 The Heimrich Maneuver는 Slow Hands(역시 트랙 번호 똑같다)를 떠올리게 하고, 이러한 의심은 5번 트랙 Mammoth에 가면 극대화된다. 아마 앨범 제작하면서 '우리 너무 멀리 나갔다가 망하면 어떡하지?'라는 부담감이 상당했을 것으로 추정되는데, 물론 근거는 없다.

  리뷰 쓰기 전에 Pitchfork를 잠깐 컨닝했는데, 멤버들 스스로 묵직하고 골방틱하면서 축축 처지는 사운드에 슬슬 질려가고 있었다고 하는데, 그 영향인지 전반적인 사운드 톤이 조금 투명해졌다고 해야되나? 하여간 그런 변화가 보이는데, 멤버들 전체가 '전작에서 너무 크게 벗어나면 안되지만, 전작하고 똑같이 가면 우린 망해'라는 의식을 공유하고 있었던 것 같다. 그러한 고민의 결과, 즉 '달라져야돼'라는 강박은 투명해진 사운드 톤으로 나왔고, '너무 멀리 나가서는 안돼'라는 강박은 송라이팅과 기타 톤, 리프를 전작과 비슷하게 유지하는 것으로 드러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하여간, 첫 트랙과 마지막 트랙을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이들의 신작은 상당히 몸을 사려가면서 만든 앨범이다. 하지만 두 앨범에서 송라이팅과 사운드 톤이라는 면에서 다른 밴드들과 확실히 구별되는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해 놓았고, 그것이 이미 확실하게 성공을 거두어 놓았기 때문에 세번째 앨범은 약간 한숨 돌려도 괜찮을 것 같지만, 이 다음 앨범을 만들 때는 훨씬 더 많은 스트레스에 시달리지 않을까 약간 걱정이 되기도 한다. 스트레스 잘 떨쳐내면 장수하는 것이고, 이거 못 이기면 단명한다. 장수하는 밴드의 길은 말로 써놓으면 참 쉽다.

by 미크로권태 | 2007/08/09 23:18 | I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cdwalkthru.egloos.com/tb/52314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