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shing Pumpkins - Machina/the machines of God (2000)

Smashing Pumpkins - Machina/the machines of God (2000)

수록곡 :

01. Everlasting Gaze
02. Raindrops + Sunshowers
03. Stand Inside Your Love
04. I Of The Mourning
05. The Sacred And Profane
06. Try, Try, Try
07. Heavy Metal Machine
08. This Time
09. The Imploding Voice
10. Glass And The Ghost Children
11. Wound
12. The Crying Tree Of Mercury
13. With Every Light
14. Blue Skies Bring Tears
15. Age Of Innocence

뻥 많이 보태서 90년대 후반에는 정말 펌킨스만 듣고 살았던 것 같다. 어느날 갑자기 체임벌린 감옥가면서 빠지고 드러머 빠진채로 Adore 앨범 냈을때, 그 앨범도 좋았지만 체임벌린이 막 때려대던 드럼이 너무나 아쉬웠더랜다.

그런데 체임벌린이 복귀해서 새 앨범을 냈다. 그리하여 묻지도 않고 그냥 샀다. 첫곡 후반부에 나오는 체임벌린표 드럼이 주구장창 때려대는 대목에서 '바로 이거야!'라고 넘넘 즐거워 했다.

그 중에서도 15번 곡이 특히 좋았다. 펌킨스 곡에서 한번도 들은 적 없는 너무나도 맑은 톤의 기타가 뒤에서 받쳐주는게 너무 예뻤더랜다. 그런데, 순간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괜히 이 곡이 굿바이 곡인 것 처럼 들리는 것이다.

아직도 이 가사가 무슨 뜻인지 이해를 못하고 있다(Mayonnaise도 마찬가지다). 하여간, 뜻은 몰라도

desolation yes hesitation no (x2)
as you might have guessed all is never shown 
desolation yes hesitation no

desolation yes hesitation no (x2)
as you might have sensed we won't make it home 
desolation yes hesitation no

이 대목을 듣는 순간, '아 이인간들 정말 해체하겠구나' 싶었다. 그리고 정말 해체하더라. 체임벌린이 돌아왔다는 기쁨과 동시에 이 앨범이 고별앨범이 되고 말았다. 음악 들어온 이래 가장 슬픈 순간 중 하나였더랜다. 커트 사망보다 이게 훨씬 더 슬프고 드라마틱했다. 적어도 나에게는.

하여간 코건씨, 10년동안 너무 고생 많이 했수다. 그런데, Zwan 들어보고 하는 소린데, 아직까지 밝은 코건씨는 낯설어.

by 미크로권태 | 2007/08/16 13:36 | S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cdwalkthru.egloos.com/tb/547788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