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권태어워드

어어부밴드 - 손익분기점 (1997)

어어부밴드 - 손익분기점 (1997)

01. 담요세상 
02. 녹색병원 
03. 아름다운 '세상에' 어느 가족 줄거리 
04. 쏘세지깍두기(웩)  

   미대출신의 또라이 시인과 실패한 뉴웨이브 베이시스트, 그리고 딴짓을 잘 하는 국악 천재가 만나서 낸 결과물은 이랬다. 

  한국에서 가장 나오지 않을 것 같은 밴드의 음악여정의 출발점. 글쎄, 이 앨범이 찬사를 받을 수 밖에 없었던 가장 표면적인 이유로는 네 곡밖에 안되는 EP에 참신한 시도들을 하나둘도 아니고 있는 대로 퍼부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결과물들이 기괴하다거나(아, 기괴하다고 받아들일 수는 있겠다) 난해함으로 표출된 것이 아니라 너무도 익숙해서 낯설게 다가오는 결과물들의 재조합의 형태로 나왔다는 것이다.
  1번 트랙에서처럼 장구를 주 리듬악기로 사용한다거나, 4언절구의 구조를 가사에 그대로 박아버리거나, 아니면 3번 트랙에서처럼 뽕짝이 사회적으로 소비되는 형태에서 출발하여 이를 재구성, 뽕짝의 감성을 지독하리만치 그 원형에 가깝게 구성해버린다거나 그런 시도들 말이다. 3번 트랙에서 잡히는 감성은, 일상의 스트레스가 임계점을 넘어서 비명을 지르지 않을 수 없는 빈민가 남성의 절규 그 자체였다(이 노래의 가사가 고전적인 작시의 규칙을 얼마나 잘 따르고 있는지 알게 되면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이것 말고도 내가 이 앨범을 듣고 기겁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은, 한국의 뮤지션 중 '음악을 만든다'와 '노래를 만든다'를 구분할 줄 아는 뮤지션은 내가 아는 한 없었다. 즉 이는 '노래'라는 개념이 이 땅의 뮤지션들에게 함정과 한계선으로 작용했다는 것인데, 이 둘은 부지불식간에 이 둘의 차이를 완벽하게 인식하고는 '음악'을 만들어냈다. 다시 정리하자면, 이들은 불려지지 않을 것을 염두에 두고 지극히 불려지기 좋은 형태의 곡들을 부를 수 없는 스타일로 만들었던 것이다.

(2009. 1. 19에 추가)

  3번 트랙을 트롯의 시뮬라크르로 볼 수 있을까? 솔직히 이제 이런 80년대 이론들 써먹는거 지겹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지만, 장자가 춘추전국시대부터 생각해냈던 세계인식의 틀이기도 하니까 마냥 지겹다고 하긴 뭐 할 듯. 하여간, 시뮬라크르의 정의로만 따진다면, 이 곡은 외관상으로 상업용 트롯, 즉 '뽕'과 구분이 불가능할 정도로 유사하면서도 진짜 뽕들을 가리고 덮어버릴만한 위치에 있어야 한다는 이야기인데, 맞는 이야기이기도 하면서 틀린 이야기이기도 하다.
  이 곡은 '나는 뽕이에요' 하면서 뽕이 하지 않는 짓을 하고 있다. 이 곡은 가슴을 후벼파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 곡은 뽕이 아니다. 오히려 반대로, '나는 구전가요가 아니에요'라고 하면서 구전가요가 하는 짓을 하고 있다. 구전가요의 특질을 구성하는 요인들 중 하나인 전달의 형태에서 완전히 구전가요와는 반대이지 않는가. 이 곡은 입 대신 물질화된 미디어를 타고 전파되고 있다. 그런데도 구전가요의 정서적 특징은 취하고 있다. 구전가요는 솔직하다 못해 노골적이기까지 하니 말이다. 군대에서 은밀하게 불려지는 신세한탄조의 곡을 생각해보라.

by 미크로권태 | 2009/01/18 09:31 | | 트랙백 | 덧글(0)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 Infield Fly (2004)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 Infield Fly (2004)

01. Infield Fly   
02. 절룩거리네   
03. 361 타고 집에 간다   
04. 스끼다시 내 인생   
05. 행운아   
06.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Bootleg Mix)   
07. Happy Birthday, Layla   
08. 슬픔은 나의 힘   
09. 유리   
10. 엇갈림   
11. 그대, 내 모든것 (Bonus Track)   
12. 쓸쓸한 서울, 노래 (Bonus Track)   
13. 어차피    

  내가 달빛요정 빠라는 것도 사실이지만, 하여간 아직까지 21세기 들어서 이 앨범을 넘어서는 앨범은 없는 것 같다. 이 앨범의 등장은 여러모로 참 충격이었는데, 집에서 혼자 작업한 결과물이 이 정도 수준까지 나왔다는것도 놀랍고, 진정한 의미의 한국판 포크'락'의 시발점(one and only가 될 가능성이 높지만 하여간)이 된 것도 고무적인 일이고, 이 앨범의 등장하면서 한 명의 특출난 시인의 등장을 목도했다는 것도 정말 기쁜 일이었다. 
  이 앨범이 극찬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다른 건 다 제껴두고서라도 '표현'이라는 점에서 너무나 충실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런 정서는 아주 담담한 포크락에 실려서 전달된다. 매일 겪을 만한 일 겪고 약간 지쳐서 집에 들어와서 기타를 잡을 때 바로 나올만한 바로 그런 정서 말이다. 그런 생각까지 해 봤다. 사실, 한국에서 뭔가 자생적인 장르가 나왔다고 쳤을 때, 그것이 철저하게 대중적이면서도 저항(나 이 말 싫어한다)스러운 정서를 담는다고 했을 때, 아마 그 장르의 정서는 이런 식이 되지 않을까 싶다는 생각 말이다.
  약간 희한한 것은 이 CD의 구성은 상당히 LP스럽다는 것인데, 1-6번 트랙과 7-12번 트랙의 성격은 완전히 달라서(마지막 곡은 1-6번 트랙들의 분위기에 가깝다) 이게 한 사람이 작업한 앨범이 맞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이다. 하여간, 후반부들어 긴장감이 좀 처지기는 하는데, 앞부분은 그 뻔한 일상을 그 뻔한 언어로 특별하게, 그것도 가슴에 팍팍 꽂히도록 그려냈다는 점에서 기립박수를 받을만 하다. 2번 트랙의 너무나 유명한 그 부분, '손목아지 잘라버리고...' 그의 작사능력을 알리기에 이 한마디 이상 필요한 것이 또 뭐가 있을까.

by 미크로권태 | 2008/05/28 15:19 | | 트랙백 | 덧글(0)

이승환 - Human (1995)

이승환 - Human (1995)

01. 천일동안
02. 악녀탄생
03. 체념을 위한 미련
04. 다만
05. 흑백영화처럼
06. 참을 수 없는 존재의 시시함
07. 내가 바라는 나
08. 이별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09. 부기우기(Boogie-oogie)
10. 변해가는 그대
11. 멋있게 사는 거야
12. 너의 나라
13. 지금쯤 너에게 

[대중음악] 이승환 4집 'Human'에 관하여
에서 트랙백함.

  '투자하는' 아티스트의 자세로 만들어낸 첫 번째 앨범. 그리고 앞에서도 언급한 대곡지향적인 자세가 구체적 결과물로 나온 첫 앨범이기도 하다. 물론, 그 근거로 꼽는 곡은 당연히 '천일동안'인데, 대곡지향적인 자세의 근거로 꼽기 더 좋은 곡은 사실은 11번 트랙이다. Pink Floyd의 The Great Gig In the Sky의 (좋게봐서) 오마주에 해당하는 이 곡은, 그 자세는 갸륵하다고 하겠으나 역량이 부족했던 것인지, 여건이 받쳐주지 못했던 것인지, '그냥 길기만 한 곡'에 그치고 말았다. 하지만, 잘 만든 곡들은 이 앨범에 꽤 많다.
  '천일동안'은 한국 발라드의 혁명이었다. 이전까지 한번도 들어보지 못했던 사운드의 풍성한 질감은 물론이며, 관습에서 벗어나있지만 힘이 느껴지는 코드 진행은 오케스트레이션과 만나 발라드임에도 불구하고 아주 보기 드물게 '힘'이 느껴지는 곡이 되었다. 개인적으로 이 곡은 이승환 뿐만 아니라 김동률에게 있어서도 정점이었다고 생각한다. 위에서 이야기했던 '힘'이 그 클라이막스를 타는 것은 C코드로 변한 부분에서 시작되는 '그 천일동안'할때의 C코드의 계단을 그냥 타고 올라가버리는 멜로디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었다.
  그러나 두고두고 이승환의 발목을 잡아왔던 소심함, 즉 대곡지향과 팝 사이에서 아슬아슬하게 줄타기를 하는 모습은 이 앨범에서부터 보이기 시작한다. 짐작으로 말하는 것이긴 하지만, 이승환이 '아티스트'의 자세로 훨씬 더 치고나갔어도 그의 상업적 성공이 위협을 받는 일은 없었을텐데...라고 생각하면 참 가슴이 아프다.

by 미크로권태 | 2008/05/25 18:21 | | 트랙백 | 덧글(1)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