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데뷰앨범

그림자 궁전 - 그림자 궁전 (2007)

그림자 궁전 - 그림자 궁전 (2007)

01. Magic Tree
02. Sister is Rock'n Roll Star
03. 새빨간 얼굴
04. Viva
05. 우주공주
06. Unknown Mountain
07. She's Got the Hot Sauce
08. 중화반응
09. Universal Farewell
10. 광물성 여자
11. 4D Reaction

이게 바로 인디다. 홍대앞 클럽에 기타들고 드럼 스틱 잡고 서봤다고 다 인디되는거 아니다. 이게 바로 인디다. 인디에 스타일이라는 것이 있다면, 이 스타일이 바로 그 스타일이다.

락 이론서를 굳이 읽어보지 않았더라도 웬만큼 관심을 가지고 락을 들어본 사람이라면, 개인차는 있겠지만 인디에 대한 정의에 있어서 포괄적으로 공유하고 있는 내용들이 있을 것이다. 고명하신 영국의 평론가들처럼 굳이 놀이문화의 DIY 이론까지 꺼내지는 않더라도 인디의 태도에 있어서 내가 가장 주목하는 부분은 다음과 같다: 젊은 감정 그 자체에 충실한 음악, 기교와 가창력에 대한 自慰(남자애들이 자주 하는 바로 그것)스러운 태도에 대한 혐오. 기실, 인디 씬에 펑크 밴드들이 많은 것은 이 점과 관계가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하여간, 위에서 말한 대로 이 앨범은 연주력과 가창력에 의존하지 않고 터져나오는 감정 그 자체로 바로 뿜어낸 앨범이고, 그 위에 몽환(싸이키델릭이라고 보기는 어렵다)이라는 양념을 살짝 얹은 것 뿐. 이 앨범에 대한 설명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 딱 한가지 아쉬운 점은 가사인데, 가사가 짧아서 아쉽다는게 아니라(CD 속지를 읽어보면 정말 짧다) 개인적 요망사항인 '일상어와 완전히 똑같은 가사'로 노래가 불려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래도 상관 없다. 이 정도로 해주면 괜찮다.

한 마디 덧붙이자면, 이미지 소스 찾느라고 둘러본 다른 사이트에서 이 앨범에 대한 비평을 살짝 읽었는데, 이 앨범에 대해 '선배들에 대한 오마주'라는 표현을 쓰고 있었다. 동의하기 어렵다. 이 앨범이 오마주하고자 한 선배들로 산울림을 들었는데, 솔직히 산울림 잘 모르지만, 이들은 그 자체로서 무언가의 알파로 보는 것이 맞을 것 같다.

by 미크로권태 | 2009/01/25 17:00 | | 트랙백 | 덧글(0)

어어부밴드 - 손익분기점 (1997)

어어부밴드 - 손익분기점 (1997)

01. 담요세상 
02. 녹색병원 
03. 아름다운 '세상에' 어느 가족 줄거리 
04. 쏘세지깍두기(웩)  

   미대출신의 또라이 시인과 실패한 뉴웨이브 베이시스트, 그리고 딴짓을 잘 하는 국악 천재가 만나서 낸 결과물은 이랬다. 

  한국에서 가장 나오지 않을 것 같은 밴드의 음악여정의 출발점. 글쎄, 이 앨범이 찬사를 받을 수 밖에 없었던 가장 표면적인 이유로는 네 곡밖에 안되는 EP에 참신한 시도들을 하나둘도 아니고 있는 대로 퍼부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결과물들이 기괴하다거나(아, 기괴하다고 받아들일 수는 있겠다) 난해함으로 표출된 것이 아니라 너무도 익숙해서 낯설게 다가오는 결과물들의 재조합의 형태로 나왔다는 것이다.
  1번 트랙에서처럼 장구를 주 리듬악기로 사용한다거나, 4언절구의 구조를 가사에 그대로 박아버리거나, 아니면 3번 트랙에서처럼 뽕짝이 사회적으로 소비되는 형태에서 출발하여 이를 재구성, 뽕짝의 감성을 지독하리만치 그 원형에 가깝게 구성해버린다거나 그런 시도들 말이다. 3번 트랙에서 잡히는 감성은, 일상의 스트레스가 임계점을 넘어서 비명을 지르지 않을 수 없는 빈민가 남성의 절규 그 자체였다(이 노래의 가사가 고전적인 작시의 규칙을 얼마나 잘 따르고 있는지 알게 되면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이것 말고도 내가 이 앨범을 듣고 기겁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은, 한국의 뮤지션 중 '음악을 만든다'와 '노래를 만든다'를 구분할 줄 아는 뮤지션은 내가 아는 한 없었다. 즉 이는 '노래'라는 개념이 이 땅의 뮤지션들에게 함정과 한계선으로 작용했다는 것인데, 이 둘은 부지불식간에 이 둘의 차이를 완벽하게 인식하고는 '음악'을 만들어냈다. 다시 정리하자면, 이들은 불려지지 않을 것을 염두에 두고 지극히 불려지기 좋은 형태의 곡들을 부를 수 없는 스타일로 만들었던 것이다.

(2009. 1. 19에 추가)

  3번 트랙을 트롯의 시뮬라크르로 볼 수 있을까? 솔직히 이제 이런 80년대 이론들 써먹는거 지겹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지만, 장자가 춘추전국시대부터 생각해냈던 세계인식의 틀이기도 하니까 마냥 지겹다고 하긴 뭐 할 듯. 하여간, 시뮬라크르의 정의로만 따진다면, 이 곡은 외관상으로 상업용 트롯, 즉 '뽕'과 구분이 불가능할 정도로 유사하면서도 진짜 뽕들을 가리고 덮어버릴만한 위치에 있어야 한다는 이야기인데, 맞는 이야기이기도 하면서 틀린 이야기이기도 하다.
  이 곡은 '나는 뽕이에요' 하면서 뽕이 하지 않는 짓을 하고 있다. 이 곡은 가슴을 후벼파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이 곡은 뽕이 아니다. 오히려 반대로, '나는 구전가요가 아니에요'라고 하면서 구전가요가 하는 짓을 하고 있다. 구전가요의 특질을 구성하는 요인들 중 하나인 전달의 형태에서 완전히 구전가요와는 반대이지 않는가. 이 곡은 입 대신 물질화된 미디어를 타고 전파되고 있다. 그런데도 구전가요의 정서적 특징은 취하고 있다. 구전가요는 솔직하다 못해 노골적이기까지 하니 말이다. 군대에서 은밀하게 불려지는 신세한탄조의 곡을 생각해보라.

by 미크로권태 | 2009/01/18 09:31 | | 트랙백 | 덧글(0)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 Infield Fly (2004)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 Infield Fly (2004)

01. Infield Fly   
02. 절룩거리네   
03. 361 타고 집에 간다   
04. 스끼다시 내 인생   
05. 행운아   
06.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Bootleg Mix)   
07. Happy Birthday, Layla   
08. 슬픔은 나의 힘   
09. 유리   
10. 엇갈림   
11. 그대, 내 모든것 (Bonus Track)   
12. 쓸쓸한 서울, 노래 (Bonus Track)   
13. 어차피    

  내가 달빛요정 빠라는 것도 사실이지만, 하여간 아직까지 21세기 들어서 이 앨범을 넘어서는 앨범은 없는 것 같다. 이 앨범의 등장은 여러모로 참 충격이었는데, 집에서 혼자 작업한 결과물이 이 정도 수준까지 나왔다는것도 놀랍고, 진정한 의미의 한국판 포크'락'의 시발점(one and only가 될 가능성이 높지만 하여간)이 된 것도 고무적인 일이고, 이 앨범의 등장하면서 한 명의 특출난 시인의 등장을 목도했다는 것도 정말 기쁜 일이었다. 
  이 앨범이 극찬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다른 건 다 제껴두고서라도 '표현'이라는 점에서 너무나 충실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런 정서는 아주 담담한 포크락에 실려서 전달된다. 매일 겪을 만한 일 겪고 약간 지쳐서 집에 들어와서 기타를 잡을 때 바로 나올만한 바로 그런 정서 말이다. 그런 생각까지 해 봤다. 사실, 한국에서 뭔가 자생적인 장르가 나왔다고 쳤을 때, 그것이 철저하게 대중적이면서도 저항(나 이 말 싫어한다)스러운 정서를 담는다고 했을 때, 아마 그 장르의 정서는 이런 식이 되지 않을까 싶다는 생각 말이다.
  약간 희한한 것은 이 CD의 구성은 상당히 LP스럽다는 것인데, 1-6번 트랙과 7-12번 트랙의 성격은 완전히 달라서(마지막 곡은 1-6번 트랙들의 분위기에 가깝다) 이게 한 사람이 작업한 앨범이 맞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이다. 하여간, 후반부들어 긴장감이 좀 처지기는 하는데, 앞부분은 그 뻔한 일상을 그 뻔한 언어로 특별하게, 그것도 가슴에 팍팍 꽂히도록 그려냈다는 점에서 기립박수를 받을만 하다. 2번 트랙의 너무나 유명한 그 부분, '손목아지 잘라버리고...' 그의 작사능력을 알리기에 이 한마디 이상 필요한 것이 또 뭐가 있을까.

by 미크로권태 | 2008/05/28 15:19 |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