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밴드

Supertramp - Paris (1980)

Supertramp - Paris (1980)

Disc: 1  
1. School
2. Ain't Nobody But Me
3. Logical Song
4. Bloody Well Right
5. Breakfast in America
6. You Started Laughing
7. Hide in Your Shell
8. From Now On


Disc: 2  
1. Dreamer
2. Rudy
3. Soapbox Opera
4. Asylum
5. Take the Long Way Home
6. Fool's Overture
7. Two of Us
8. Crime of the Century

  참 분류하기 어려운 밴드 Supertramp의 파리 공연 실황 앨범. 고딩 때 이상하게 호기심을 자극하는 밴드들이 몇 있었는데 그 호기심의 정도가 가장 강했던 밴드를 꼽아보라면 Marillion과 Supertramp가 아니었나 싶다. 이 때 한참 프로그레시브에 꽂혀서 '더욱 희한한 음악'을 찾아다니고 있었는데, 마릴리온이야 이미 죽어버린 프로그레시브 씬의 구세주 대접을 받기도 했으니 정보를 알아내는건 그다지 어렵지 않았으나, 수퍼트램프는 듣기는 프로그레시브 쪽에서 이름을 들었는데 정작 팝밴드 대접을 받고 있었고, 음악을 듣고 나서 보니 프로그레시브로 봐 줄 건덕지도 별로 없는 것 같아서 그냥 그렇게 잊고 있었다.

  그렇게 생각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 이사람들 노래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역시 The Logical Song이었고, 이 때는 이미 초기의 스타일에서 벗어나 팝 지향적인 노래를 만들고 있을 때였다. 그러다가 얼마 전 우연한 기회로 Crime of the Century 앨범을 다시 듣게 되었는데, 그 앨범을 찬찬히 듣고 보니 프로그레시브로 분류되는 것도 전혀 무리는 아니었겠거니... 라고 생각이 되었다.

  첫 곡 School은  엉뚱하게도 편곡상에서 브리티쉬 포크스러운 냄새가 나기도 할 뿐더러, 곡 구성 등의 형식적인 측면에서 나름 매우 야심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그 때 다시 떠오른 그 이름 Marillion. 흔히들 Genesis의 직계로 꼽히는 마릴리온이 Supertramp를 참고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다. Genesis의 그 이교도스럽고 삭막하면서도 신비로운 그 어떤 정서를 Supertramp의 스타일로 달랜 결과가 Marillion이 아닐까 하는 건데, School과 Marillion의 'He knows you know'는 꽤 비슷하게 들린다.

  한편, 이 앨범이 맘에 드는 점은, 이 앨범을 만들었을 때라면 상업적으로도 최 절정기를 달릴 때였음에도 불구하고 'Breakfast in America' 앨범보다는 이들에게 있어 음악적 전환점이 되어주었던 시기들의 곡들 위주로 트랙 리스트를 짰다는 점이다. 이 아저씨들, 은근 자존심 있다.

by 미크로권태 | 2009/09/19 01:31 | S | 트랙백 | 덧글(2)

Archive - Controlling Crowds (2009)

Archive - Controlling Crowds (2009)

01. Controlling Crowds 
02. Bullets 
03. Words On Signs 
04. Dangervisit 
05. Quiet Time 
06. Collapse/Collide 
07. Clones 
08. Bastardised Ink 
09. Kings Of Speed 
10. Whore 
11. Chaos 
12. Razed To The Ground 
13. Funeral 

  이들의 전전 앨범 'Noise'를 듣고 완전히 반해버려서 얘네들도 집중 수집 대상에 올려놓고 신작이 나오는 대로 사서 듣고 있는데, 이번 앨범을 듣고 나서 '내가 얘들을 좀 잘못 알고 있었구나'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그 이유라고 하면, 내가 이 친구들한테 기대하는 것은 트립합을 매우 락적인 구성으로 처리한다는 것과, 그리고 그걸 아주 깔끔하게 해 낼 수 있다는 점인데 이들과의 첫 만남이었던 Noise 앨범을 제외한 모든 앨범들, 그러니까 You all look the same to me, Lights 앨범들, 그리고 이 앨범까지 세 장의 앨범은 이 기대를 배신했다. 
  이 세 앨범들에서 공통적으로 드러난 현상이라고 하면, 어떤 곡들은 쓸데없이 긴데다가 지독하게 반복적이기까지 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를 매너리즘으로 간주하고 일전에 Lights 앨범에 대한 글을 쓸 때 이 부분에 대해 혹평을 하기까지 했다. (어떤 유저분은 이 글에 대해서 유감을 나타내기까지 했다) 그런데, 이 앨범에서까지 이런 점이 발견된다는 점을 놓고 보면, 이제는 아무래도 내가 얘네들을 잘못 알고 있었던게 아닌가라고 생각해 봐야 할 때인것 같다. 앞으로 이 친구들에 대해서는 좀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을 듯.

by 미크로권태 | 2009/08/15 15:51 | A | 트랙백 | 덧글(0)

그림자 궁전 - 그림자 궁전 (2007)

그림자 궁전 - 그림자 궁전 (2007)

01. Magic Tree
02. Sister is Rock'n Roll Star
03. 새빨간 얼굴
04. Viva
05. 우주공주
06. Unknown Mountain
07. She's Got the Hot Sauce
08. 중화반응
09. Universal Farewell
10. 광물성 여자
11. 4D Reaction

이게 바로 인디다. 홍대앞 클럽에 기타들고 드럼 스틱 잡고 서봤다고 다 인디되는거 아니다. 이게 바로 인디다. 인디에 스타일이라는 것이 있다면, 이 스타일이 바로 그 스타일이다.

락 이론서를 굳이 읽어보지 않았더라도 웬만큼 관심을 가지고 락을 들어본 사람이라면, 개인차는 있겠지만 인디에 대한 정의에 있어서 포괄적으로 공유하고 있는 내용들이 있을 것이다. 고명하신 영국의 평론가들처럼 굳이 놀이문화의 DIY 이론까지 꺼내지는 않더라도 인디의 태도에 있어서 내가 가장 주목하는 부분은 다음과 같다: 젊은 감정 그 자체에 충실한 음악, 기교와 가창력에 대한 自慰(남자애들이 자주 하는 바로 그것)스러운 태도에 대한 혐오. 기실, 인디 씬에 펑크 밴드들이 많은 것은 이 점과 관계가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하여간, 위에서 말한 대로 이 앨범은 연주력과 가창력에 의존하지 않고 터져나오는 감정 그 자체로 바로 뿜어낸 앨범이고, 그 위에 몽환(싸이키델릭이라고 보기는 어렵다)이라는 양념을 살짝 얹은 것 뿐. 이 앨범에 대한 설명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 딱 한가지 아쉬운 점은 가사인데, 가사가 짧아서 아쉽다는게 아니라(CD 속지를 읽어보면 정말 짧다) 개인적 요망사항인 '일상어와 완전히 똑같은 가사'로 노래가 불려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래도 상관 없다. 이 정도로 해주면 괜찮다.

한 마디 덧붙이자면, 이미지 소스 찾느라고 둘러본 다른 사이트에서 이 앨범에 대한 비평을 살짝 읽었는데, 이 앨범에 대해 '선배들에 대한 오마주'라는 표현을 쓰고 있었다. 동의하기 어렵다. 이 앨범이 오마주하고자 한 선배들로 산울림을 들었는데, 솔직히 산울림 잘 모르지만, 이들은 그 자체로서 무언가의 알파로 보는 것이 맞을 것 같다.

by 미크로권태 | 2009/01/25 17:00 |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