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소포모어

민치영 - 민치영 (1995)

민치영 - 민치영 (1995)

수록곡:

1. 그녀의 외도
2. 슬픈 소원 
3. 두번째 사랑
4. 시간의 흐름속에서
5. 네 느낌대로
6. 하루에 열번쯤
7. 무심각
8. 사라져
9. 아쉬운 이별 (Korea Fantasy)

  글쎄, 예전에 약간 Tesla 냄새가 나기도 할 것 같은 'The Club'이라는 메탈밴드가 하나 있었고, 'Maybe'라는 곡이 소소하게 재미를 봤다는 것 까지만 알고 있다. 그리고, 거기서 솔로로 뛰쳐나왔다고 하는 민치영에 대해서도 사실은 아는 바가 거의 없다. 이 CD를 산 이유는 솔직하게 말해서 마지막 트랙 하나 때문이었고, 지금도 마지막 트랙 하나만 듣고 있다. 그래도 이 CD는 참 사길 잘한 것 같다. 아직까지도 몇 달 이상 안 들어주면 그 노래가 머릿속에서 뱅글뱅글 맴돌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걸 지금 구한다고 쳤으면 구하기 힘든 한국 명반들보다도 몇 배나 힘들었을 것이다.

  앨범을 제작할 때 염두에 둔 건지는 모르겠으나, 창법이 의외로 마이클 잭슨스럽고, 편곡도 딱 그맘때 쯤 유행했을 만한 그런 가요 편곡이다. 그리고 문제의 9번 곡 역시, 오히려 제목부터 매우 거슬리고, 약간 조악한 신스로 처음부터 끝까지 도배를 한 편곡도 처음에는 완전 비호감이었는데, 왜그런지는 아직도 모르겠으나, 약간 과장하면 귀신 나올것 같기도 한 목소리에 소박하기 그지없는 멜로디가 머릿속에 뱅뱅 도는 것이었다. 그리고 잊혀질만 하면 케이블 TV에서 왜 꼭 클립을 한두번씩 쏴주는지...

  하여간, 이 곡을 들을 때마다 느끼는 것은, 역시 뭔가가 사람을 감동시키는 과정은 말로 설명이 안된다는 것이다. 제목부터 시작해서 편곡까지 마음에 드는게 아무것도 없는데도 아는 아직까지 이 노래를 좋아하고 있다는 건, 정말 말로 설명이 안된다.

by 미크로권태 | 2008/06/21 14:07 | | 트랙백 | 덧글(4)

Yes - Time and a word (1970)

Yes - Time and a word (1970)

수록곡 :

01. No Opportunity Necessary, No Experience Needed
02. Then
03. Everydays
04. Sweet Dreams
05. The Prophet
06. Clear Days
07. Astral Traveler
08. Time And A Word
09. Dear Father
10. No Opportunity Necessary, No Experience Needed (Original Mix)
11. Sweet Dreams (Original Mix)
12. The Prophet (Single Version)
* 9-12번 트랙은 2003년 리이슈 버전에서 추가된 보너스트랙.

  영국 프로그레시브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아니, 사실 이런 말로도 모자란다. 프로그레시브 수퍼밴드이자 심포닉 락의 왕, Yes의 두 번째 앨범이다. 이 앨범에는 8번 트랙 같은 고운 곡들도 있고, 2번 트랙 처럼 한참 난해한 중반기의 음악들 같은 곡도 섞여 있지만, 아무래도 전반적인 구성이나 곡 길이로 봤을 때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는 Yes의 모습이 아직 드러났다고 보기는 어려운 앨범이다.

  사실, 생각해보면 생각 할 수록 Yes가 엄청난 밴드였던 것이 멤버들 모두가 남아도는 연주력을 주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었지만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는 속담을 바보로 만들 듯 모든 파트들이 각각 독자적으로 설 수 있도록 작곡되었지만, 이런 파트들이 정말로 '유기체적으로'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완벽한 하모니를 이루고 있었다는 사실은 지금 생각해도 놀랍기만 하다.

by 미크로권태 | 2007/08/27 22:17 | WXYZ | 트랙백 | 덧글(0)

Sigur Rós - Ágætis Byrjun (1999)

Sigur Rós - Ágætis Byrjun (1999)

수록곡 :

01. Intro
02. Svefn-g-englar
03. Starálfur
04. Flugufrelsarinn
05. Ný batterí
06. Hjartað hamast (bamm bamm bamm)
07. Viðrar vel til loftárása
08. Olsen Olsen
09. Ágætis byrjun
10. Avalon

  한때 음악 좀 찾아 듣는다 싶은 사람들 만날 때마다 Sigur Rós에 대한 이야기를 침이 튀기도록 하고 다녔다. 시나리오도 거의 똑같았는데, 예를 들면 이런 식이었다. 아이슬란드에서 신인 괴물그룹이 나왔는데 죽이네 마네 지금까지 한번도 못 들어본 어쩌구 저쩌구 진짜 캡이야... 뭐 이런 식.

  이 판이 나온 해가 1999년이라고는 하지만 이 앨범의 존재를 2000년에 처음 알았기 때문에 이 앨범은 내게 있어서 21세기 최초의, 그리고 최고의 충격적인 음악이었다. 일단 무슨 말인지 전혀 알아들을 수 없는 정도가 아니라 이게 어느 나라 말인지도 알 수 없는 소리로 노래를 불러대는 것 부터 매우 생경한 경험이었고(나중에 알고보니 아이슬랜드말도 아니라고 하더이다), 게다가 북유럽의 애수, 몽환, 이런 말로는 전혀 설명할 수 없는, 슬프면서 뭔가 하늘에 붕 떠 있는 기분을 들게 하는 나름 긴 음악들, 이 모든 것들이 전에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아니 머리속에 떠올릴 수 조차 없었던 어떤 것이었다.

  이 앨범과의 인연도 정말 웃기게 시작되었는데, 2000년에 Radiohead의 신보를 어둠의 경로로 찾아다니다가 냅스터에서 Morning bell Amnesiac이라는 타이틀의 파일을 다운받았다. 그리고 Radiohead가 어떻게 변했을까 궁금해하면서 파일을 플레이하고 나서 딱 한마디 했다. '얘네들 득도했구나'. 그런데 정작 정식발매 된 Amnesiac에는 그 노래가 없었다. 이게 무슨 일일까 해서 Radiohead 팬 사이트에 그 파일을 아예 통째로 업로드하고는 '이거 Radiohead건지 알고 받았는데 누구 노래에요?'라고 질문했더니, 노래 제목은 안 가르쳐 주고 다들 '저도 누군지는 모르겠는데요, 노래 너무 잘 들었어요.' 이런 리플만 줄줄줄 오라오는거다. 나중에 이들이 Sigur Rós라는 것을 알게 되었고, 당장 사버렸다.

  이 앨범을 들으면서 계속 떠올랐던 것은, '이 친구들은 음악을 만드는 자세부터 다른 애들이다'라는 생각이었다. 그러니까, 손에 악기를 쥐긴 했으나 악보를 그리지는 않을 것 같았다. 그냥 떠오르는 대로 기타 좀 튕겨보고 드럼 좀 쳐보고... 이런 식으로 손질을 거듭해 가면서 만든 음악인 것 같았다.   그리고 음악 자체가 매우 무겁긴 하지만 일렉트릭 기타를 활로 긁는다거나, 아예 존재하지도 않는 언어를 만들어서 노래를 부른다거나, 이런 일련의 행동들을 돌아보면 말은 없으나 패기와 야심으로 똘똘 뭉친 젊은이들이 아닐까 싶다.

by 미크로권태 | 2007/08/26 21:41 | S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