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인디

그림자 궁전 - 그림자 궁전 (2007)

그림자 궁전 - 그림자 궁전 (2007)

01. Magic Tree
02. Sister is Rock'n Roll Star
03. 새빨간 얼굴
04. Viva
05. 우주공주
06. Unknown Mountain
07. She's Got the Hot Sauce
08. 중화반응
09. Universal Farewell
10. 광물성 여자
11. 4D Reaction

이게 바로 인디다. 홍대앞 클럽에 기타들고 드럼 스틱 잡고 서봤다고 다 인디되는거 아니다. 이게 바로 인디다. 인디에 스타일이라는 것이 있다면, 이 스타일이 바로 그 스타일이다.

락 이론서를 굳이 읽어보지 않았더라도 웬만큼 관심을 가지고 락을 들어본 사람이라면, 개인차는 있겠지만 인디에 대한 정의에 있어서 포괄적으로 공유하고 있는 내용들이 있을 것이다. 고명하신 영국의 평론가들처럼 굳이 놀이문화의 DIY 이론까지 꺼내지는 않더라도 인디의 태도에 있어서 내가 가장 주목하는 부분은 다음과 같다: 젊은 감정 그 자체에 충실한 음악, 기교와 가창력에 대한 自慰(남자애들이 자주 하는 바로 그것)스러운 태도에 대한 혐오. 기실, 인디 씬에 펑크 밴드들이 많은 것은 이 점과 관계가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하여간, 위에서 말한 대로 이 앨범은 연주력과 가창력에 의존하지 않고 터져나오는 감정 그 자체로 바로 뿜어낸 앨범이고, 그 위에 몽환(싸이키델릭이라고 보기는 어렵다)이라는 양념을 살짝 얹은 것 뿐. 이 앨범에 대한 설명은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 딱 한가지 아쉬운 점은 가사인데, 가사가 짧아서 아쉽다는게 아니라(CD 속지를 읽어보면 정말 짧다) 개인적 요망사항인 '일상어와 완전히 똑같은 가사'로 노래가 불려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래도 상관 없다. 이 정도로 해주면 괜찮다.

한 마디 덧붙이자면, 이미지 소스 찾느라고 둘러본 다른 사이트에서 이 앨범에 대한 비평을 살짝 읽었는데, 이 앨범에 대해 '선배들에 대한 오마주'라는 표현을 쓰고 있었다. 동의하기 어렵다. 이 앨범이 오마주하고자 한 선배들로 산울림을 들었는데, 솔직히 산울림 잘 모르지만, 이들은 그 자체로서 무언가의 알파로 보는 것이 맞을 것 같다.

by 미크로권태 | 2009/01/25 17:00 | | 트랙백 | 덧글(0)

마이앤트메리 - Circle (2008)

마이앤트메리 - Circle (2008)


01. 푸른 양철 스쿠터
02. 마지막 인사
03. Night Blue
04. Silence (Feat. 조원선) 
05. 굿바이 데이 (Feat. 지선)
06. 다섯 밤과 낮
07. 내게 다가와
08. 열대야
09. 내 맘 같지 않던 그 시절
10. Hey


내가 글 써서 밥먹고 사는 사람은 아니고, 이런 글 쓰는게 100% 취미 차원의 활동이라고는 하지만, 주변의 친구들처럼 철저하고 소박하게 가슴에서 우러나와 자기 감상에 의존해서 글을 쓰는게 체질적으로 안되는 이상, 이런 유형의 아티스트에 대해서 글 쓰는게 제일 어렵다. 특별히 뭐 잡아낼 건덕지가 없어서 그렇다. (이 점에서 백현진 1집 글 쓰기가 참 쉬웠다. 고백한다. 3일 듣고 5분만에 썼다)

그런데, 이 친구들의 미덕이란게 곰곰히 생각해 보면 특별히 잡아낼 건덕지가 없다는 바로 그 점이 미덕이다. 생각해 보면 이렇게 10년 버티기도 참 힘들다(10년이라니!!). 편함과 매너리즘, 둘 다 '그저 그런'이라는 감정의 카테고리에 묶이는 느낌들인데, 사실 이 둘 사이에서 균형점을 잡는건 엄청난 긴장감을 필요로 한다. 편하게 들리도록 만들어야지... 하다가 한 순간이라도 정줄을 놓아 버리면 '그냥 그런' 매너리즘에 빠져버린 밴드가 되어 버린다. 그렇게 생각해보면 이 친구들 어느 정도 도 튼것 같기도 하다.

정확히 10년 전 원더버드 공연 보러 갔다가 얘들이 오프닝 뛰러 왔을 때 처음 봤는데, 첫 인상 역시 '그냥 그랬다'. 그런데 가끔 겪는 신기한 현상, 그러니까 괜히 노래가 입에, 리프가 머릿속에 배어서 떠올리게 되었고, CD를 샀고, 팬이 되었다. 공연장 쫓아다닐 정도의 열성 팬은 아니지만, CD 나올 때마다 부지런히 사면서 10년간 궤적을 주의깊게 살펴본 편인데 이들의 분기점은 바로 전작(Drift)가 아닐까 싶다. 피아노를 전면에 부각시키면서 약간 색깔이 달라졌다는게 저번 앨범에서 발견한 점인데, 이 문제는 악기 구성이 달라졌다 정도의 문제가 아니라 송라이팅 자체에까지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피아노는 주목할 만하다.

즉, 보컬의 멜로디 라인이 피아노의 영향을 받았다는 이야기인데, 무슨 이야기인가 하면, 기타로 작곡할 때와 피아노로 작곡할 때에 나오는 보컬 멜로디는 분명 다르다고 생각한다. 이 차이를 말로 다 설명할 수는 없지만, 이들의 장점을 설명하는 말 중에 '훅이 강하다'라는 표현들이 자주 등장한다. 바로 이 표현이 이들이 기타에서 출발한 송라이팅 위주로 앨범을 만들었다는 이야기라고 생각하는데, 이 앨범에서 피아노에서 출발한 송라이팅의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 귀로 보인다. 그 가장 좋은 예가 9번 트랙 '내 맘 같지 않던 그 시절'이 될 수 있다.

장황하게 썼는데, 쉽게 말해서(이러면 안되는거 알지만) 멜로디가 점점 가요(혹은 노래방 friendly)스러워지고 있다는 이야기이다. 이건 그들의 스타일에서 드러난 변화를 비난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아니다. 중요한 것은 어떤 식으로든 변화하고 있다는 것이 앨범에서 드러나고 있다는 것이고, 이렇게 계속 가면 나중에 어떤 모습으로 새 앨범을 낼 지 예측해 보는 것도 꽤 재미을 것이다. 20대에서 출발해서 30대까지 갔다가 다시 20대로 돌아온 언니네 이발관과 처음부터 지금까지 한 때 기타 좀 치고 놀았던 대기업 신입사원 같았던 마이앤트메리는 10년 뒤에 어떻게 변해 있을까.

by 미크로권태 | 2009/01/25 16:25 | | 트랙백 | 덧글(0)

언니네 이발관 - 가장 보통의 존재 (2008)

언니네 이발관 - 가장 보통의 존재 (2008)

01. 가장 보통의 존재 
02. 너는 악마가 되어가고 있는가?
03. 아름다운 것 
04. 작은마음 
05. 의외의 사실
06. 알리바이
07. 100년 동안의 진심
08. 인생은 금물
09. 나는
10. 산들산들 

우와. 아직도 보여줄 게 남았었다니.

전작 '순간을 믿어요'의 '꿈의 팝송'을 들었을 때, 이들이 걸어온 길은 내가 알고 있던 모범적인 밴드들이 모범적인 종말을 향해 걸어가는 길을 그대로 걸어가는 것 처럼 보였다. 인디의 미학 '모자람에서 피어나는 풋풋한 아름다움'을 데뷰앨범과 두번째 앨범에서 잘 보여주다가 '꿈의 팝송'에서 성숙한 밴드로의 면모를 완전히 터뜨리고는, 다들 소진해버려서 어쩔 수 없이 밴드가 깨지는 그런 길 말이다. 내가 기억하기로는 '꿈의 팝송'은 확실히 그 무엇인가의 정점이었다. 그리고 이미 그 순간 그들은, 적어도 그들의 음악만은 인디밴드도 아니었다. 성숙한 대형 밴드의 음악이었다.

그런데, 내 예상을 보기 좋게 비웃으며 새 앨범을 냈다. 이미 이것으로만도 충분히 놀라운데, 앨범의 내용물은 더더욱 놀라웠다. 성숙한 대형밴드의 음악이 아니라, 다시 소박한 인디밴드의 음악으로 돌아왔으며, 이제 그 소박함이 원숙함과 푸근함으로 한 단계 올라서서 표현되고 있어서 더욱 놀라웠다. 

결정적으로 그들은 늙지도 않았다. 오히려 4집의 '꿈의 팝송'에서 '얘네도 늙는구나...' 싶었는데, 신기하게도 다시 20대의 가슴으로 돌아와서 놀랐다. 그리고 그 가슴에서 다소 차갑고 냉정하면서도 자신과 세상에 대한 따듯한 성찰이 노래 가사로 다가오고 있다. 이쯤 되면, 우리나라 인디 씬의 최종 승자는 이미 결판 났다고 봐도 된다. 넬은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하면서 다른 동네로 이사가버렸고, 마이앤트메리는 '사실 우린 인디 아닌거같아요'라고 하면서 결국에는 어덜트 컨템퍼러리로 가지 않을까. 그렇다면 10년 넘게 견디면서 남은 인디의 대표라는 호칭은 언니네 이발관이 가져가는 것이 옳다.

글쎄, 그 뒤로는 누가 남을까? 장기하? 그림자궁전?

by 미크로권태 | 2009/01/18 09:20 |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