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일본

久保田利伸 - Groovin' (1987)

久保田利伸구보타 도시노부 - Groovin' (1987)

01. PSYCHIC BEAT
02. 北風と太陽
03. PLACE
04. RANDY CANDY
05. LADY SUISIDE
06. 一途な夜、無傷な朝
07. ダイヤモンドの犬たち
08. 薄情LOVE MACHINE
09. 永遠の翼
10. VISIONS
11. 八番目の虹の色

  고딩 때 몰래 일본음악 듣는게 무슨 열병처럼 유행을 타서 불법 복제한 테입을 돌려 듣고는 했는데, 그 때 언더그라운드 J-Pop 차트에서 수위권을 달리던 아티스트들은 안전지대, Checkers, CCB, 구와타 케이스케, 그리고 이사람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된다. 그리고 한동안 구보타를 잊고 있었는데, 어느새 큰 물에서 노는 Black musician이 되어 있었다.

  이 앨범이 나왔을 때 일본이 경기가 한참 좋아서 그런지, 요 맘때의 J-Pop을 들으면 귀가 피곤할 정도로 요란하다. 사운드 자체도 중음역 보다는 고, 저의 양 극단층을 의도적으로 강조한, 그런 사운드를 뽑아 내었는데 다른 건 몰라도 맑으면서도 면도날같은 고음역의 소리는 나에게는 당분간 좁혀질 것 같지 않은 한-일 양국의 기술력 차이로 느껴졌다. 아니, 기술력 차이라기 보다 음반 제작환경의 인프라 차이라고 보는 것이 더 나을 듯. 이맘때면 일본이 더욱 양질의 장비를 보유하고 있었을 뿐 아니라 여러 장르에 걸쳐 유능한 프로듀서, 엔지니어와 세션맨도 보유하고 있었고, 한국은 좋은 곡을 만들었을 지는 몰라도 이 부분에서의 열세를 어느 부분으로도 감출 수 없었다. 이것은 분명히 '일본에도 들국화나 시인과 촌장같은 아티스트는 찾기 힘들어'라는 입장과는 상관 없는 문제다.

  물론, 그 때는 몰랐지만 일본 음악인들이 기술적 완벽에만 집중하다가 혼을 잃어버렸고, 오히려 일본이 이 부분을 끝까지 극복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물론, 음악의 본질이 기술보다는 혼이라고 생각하고, 기술은 그 혼의 표현을 위해 봉사하는 일종의 도구라는 것이 나의 입장이다. 하지만, 무턱대고 열정과 혼만을 강조할 수 만은 없는 노릇이다.

  하여간, 그 때는 몰랐다. 이 친구가 진짜로 하고 싶어했던게 흑인음악이었을 줄이야.

by 미크로권태 | 2007/08/17 22:49 | K | 트랙백 | 덧글(0)

小沢健二 - 球体の奏でる音楽 (2002)

小沢健二 - 球体の奏でる音楽 (2002)

수록곡 :

01. ブルーの構図のブルース
02. 大人になれば
03. Ale?
04. ホテルと嵐
05. すぐに会えるかな?
06. 旅人たち
07. 球体の奏でる音楽
08. みんなで練習を

  일본 음악을 그다지 좋아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싫어한다고 하는 편이 더 옳을 듯. 글쎄, 일본 음악에 대해 가지고 있는 편견(사실일 가능성도 없지는 않지만 미리 겸손떨어놓는 차원에서 적자면)을 대라고 하면, 기술적으로 너무 완벽한 나머지 소울이 없다고 해야 되나? 하여간, 몸에 착 달라붙지 않고 미끄러져 나가는 기분이 들어서 그닥 좋아하지 않는다.

  그러다가 팔자에 없는 일본사람을 자형으로 맞게 되어 보유한 CD 몇 장을 빌려들었는데, 그 때 유일하게 필이 꽂힌 CD가 바로 이거였다. 그때는 오자와 켄지가 Flipper's guitar 출신인지, 대학교를 좋은데 갔는지, 세이지 오자와의 조카인지 전혀 모른 채 '자식 꽤 음악 괜찮게 만드네...' 했다. 재즈라고 볼 수는 없는 것이 재즈 느낌을 적당하게 가져가 주면서도 뽕끼가 아주 귀엽게 녹아 있는 앨범이었다.

  그러나 이 아저씨도 앨범 꽉 채우는 능력은 없는 듯 하다. 남의 멜로디를 통째로 가져온 듯한 곡도 몇 개 보이고 참 대강 만들었네... 싶은 곡도 여럿 있어서 모든 앨범을 사고픈 욕구까지는 생기지 않는다. 아마 이 앨범 말고 Life 앨범 하나만 더 사면 그 두장 가지고 끝까지 들을 듯.

by 미크로권태 | 2007/08/15 01:35 | O | 트랙백 | 덧글(0)

Kirinji - 3 (2000)

Kirinji - 3 (2000)

수록곡 :

01. グッデイ・グッバイ
02. イカロスの末裔
03. アルカディア(Album Version)
04. 車と女
05. 悪玉
06. エイリアンズ
07. Shurrasco Ver.3
08. むすんでひらいて
09. 君の胸に抱かれたい
10. あの世で罰を受けるほど
11. メスとコスメ
12. サイレンの歌
13. 千年紀末に降る雪は

  J-pop은 물론이고, 나 일본음악 별로 안 좋아한다. 일단, 정신사납다. 그리고 창법은 약간 술먹고 노래부르는 느낌이 날 뿐더러, 간드러짐이 내 수인한도를 대부분 넘어선다. 비주얼 락도 정신사납고, 시부야케이도 세월이 지나고 보니 몇 명 빼고는 실속이 없었을 뿐더러, 이제는 시부야케이라는 실체가 정말로 있었는지도 궁금해진다.

  그런데, 이 친구들은 정말 마음에 든다. 일본 음악에서 공통으로 드러나는 정서는 가지고 가면서도, 일본음악에서 자주 느껴지는, 뭐라고 할까, 미끄러지는 정서가 아닌, 귀여우면서도 담백하고 진솔한 음악이 일본에서 발견되어 정말로 반가웠던 애들이다. 6번과 12번은 압권.

by 미크로권태 | 2007/08/09 23:51 | K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