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Camille

Camille - Music Hole (2008)

Camille - Music Hole (2008)

수록곡 :

1. Gospel with No Lord 
2. Canards Sauvages 
3. Home Is Where It Hurts 
4. Kfir 
5. Monk 
6. Cats and Dogs 
7. Money Note 
8. Katie's Tea 
9. Winter's Child 
10. Waves 
11. Sanges Sweet  

  프랑스판 고학력 College Dropout 여류 싱어송라이터 Camille(라따뚜이의 마지막 가수 부른 언니가 바로 이 언니)가 영어판으로 낸 새 앨범. 전작의 소박하면서도 처절한, 나름대로 한의 정서(이런 말 쓰고 나니까 좀 웃기긴 하다)가 야간 아카펠라스러우면서도 의연한 자세로 표현된 음악들을 참 좋아했다. 특히, 쓰잘데없는 장식적 요소를 완전히 배제한 음반 구성이 매우 재밌었고, 장식적 요소가 없는 것은 창법에도 마찬가지로 드러났는데, 이러한 이유로 이 언니의 새 앨범을 소박하다고 기억하고 있는 것 이 아닐까 한다.
  하여간, 영어판으로 새 앨범을 냈다. 영어판을 내 본 수많은 프랑스 여가수 - Liane Foly, Lara Fabian 등 - 의 씁쓸한 결말을 이미 본 적이 있는지라 나름 걱정했는데, 이러한 걱정은 기우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앨범의 구성은 전작과의 연결점을 찾을 수 있다. 장식적인 요소를 배제한 나름 미니멀한 구성은 이번 앨범에서도 나타나고 있지만, 문제는 그녀가 자기 자신을 바꿔버렸다는 것이다. 
  목소리도 살짝 바꿔버리고, 창법은 많이 바꿔버렸다. 물론 이 덕분에 음악들이 전작에 비해 더 극적으로 다가오는 장점은 분명히 있지만, 통일성이 없다고 해야되나? 하여간, 다소 산만해졌다. 이는 '오버한다'라고 잔인하게 한 마디로 잘라 말해도 그다지 무리가 없을 정도.

by 미크로권태 | 2008/05/23 18:02 | C | 트랙백 | 덧글(0)

Camille - Le Fil (2005)

Camille -  Le Fil (2005)

수록곡 :

01. Jeune Fille aux Cheveux Blancs 
02. Ta Douleur 
03. Assise 
04. Janine I 
05. Vous 
06. Baby Carni Bird 
07. Pour Que l'Amour Me Quitte 
08. Senza 
09. Janine II 
10. Vertige 
11. Port 
12. Janine III 
13. Pâle Septembre 
14. Rue de Ménilmontant 
15. Quand Je Marche

쇼비니즘 탓인지는 모르겠으나, 프랑스 평론가들의 자국 아티스트 밀어주기도 꽤 심각한 수준이다. 실제로 Rolling Stone프랑스판에서 평론가들이 난리치는 아티스트들 앨범을 사서 들어보면 가끔 심각하게 함량 미달인 친구들이 자주 걸려서 프랑스 크리틱들에 대한 나의 신뢰도는 그다지 높지 않다.

그런데, 보기 드물게 격찬을 넘어 광찬을 받을 자격이 있는 앨범이 바로 이 앨범이다. 아카펠라도 아닌 것이, 일종의 여자 솔로 보컬 앨범(보컬에 볼드 걸었음다. 왜 걸었나 생각해 보시길)인데, 이 앨범은 처음부터 끝까지 두 곡 정도를 빼놓고 Bm와 B의 곡들이 교차로 왔다갔다 하는 형식으로 되어 있다.

앨범 이름을 번역하자면 '줄' 정도 되겠는데, 앨범 이름처럼 처음부터 끝까지 B음의 '우-'가 곡과 곡 사이를 맺어주는 구성도 재미있고.

by 미크로권태 | 2007/07/25 13:05 | C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