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NouvelleScene

Camille - Music Hole (2008)

Camille - Music Hole (2008)

수록곡 :

1. Gospel with No Lord 
2. Canards Sauvages 
3. Home Is Where It Hurts 
4. Kfir 
5. Monk 
6. Cats and Dogs 
7. Money Note 
8. Katie's Tea 
9. Winter's Child 
10. Waves 
11. Sanges Sweet  

  프랑스판 고학력 College Dropout 여류 싱어송라이터 Camille(라따뚜이의 마지막 가수 부른 언니가 바로 이 언니)가 영어판으로 낸 새 앨범. 전작의 소박하면서도 처절한, 나름대로 한의 정서(이런 말 쓰고 나니까 좀 웃기긴 하다)가 야간 아카펠라스러우면서도 의연한 자세로 표현된 음악들을 참 좋아했다. 특히, 쓰잘데없는 장식적 요소를 완전히 배제한 음반 구성이 매우 재밌었고, 장식적 요소가 없는 것은 창법에도 마찬가지로 드러났는데, 이러한 이유로 이 언니의 새 앨범을 소박하다고 기억하고 있는 것 이 아닐까 한다.
  하여간, 영어판으로 새 앨범을 냈다. 영어판을 내 본 수많은 프랑스 여가수 - Liane Foly, Lara Fabian 등 - 의 씁쓸한 결말을 이미 본 적이 있는지라 나름 걱정했는데, 이러한 걱정은 기우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앨범의 구성은 전작과의 연결점을 찾을 수 있다. 장식적인 요소를 배제한 나름 미니멀한 구성은 이번 앨범에서도 나타나고 있지만, 문제는 그녀가 자기 자신을 바꿔버렸다는 것이다. 
  목소리도 살짝 바꿔버리고, 창법은 많이 바꿔버렸다. 물론 이 덕분에 음악들이 전작에 비해 더 극적으로 다가오는 장점은 분명히 있지만, 통일성이 없다고 해야되나? 하여간, 다소 산만해졌다. 이는 '오버한다'라고 잔인하게 한 마디로 잘라 말해도 그다지 무리가 없을 정도.

by 미크로권태 | 2008/05/23 18:02 | C | 트랙백 | 덧글(0)

Leopold - Leopold (2003)

Leopold - Leopold (2003)

수록곡 :

01. Mars
02. Angélique
03. Et alors?
04. C'étais bien
05. Copie blanche
06. Ne m'attendez pas
07. J'ai oublié
08. Le bal des parapluies
09. J'ai tant rêvé de toi
10. Dis le mois plus fort

  음반은 참, 보기 드물게 괜찮은데 화끈하게 망한 앨범이다. 오죽하면 우리나라의 교보문고에 해당하는 프랑스의 웹사이트에서 이 앨범에 대한 정보를 찾을 수가 없을 정도이니 말이다. 물론, 내가 이 CD를 구하기 위해 백방으로 수소문 한 적도 없고, 그냥 '새로나온 CD' 코너에서 몇 곡 들어보고 '오우, 물건인걸?' 하면서 집어들은 CD일 뿐이다. 이 친구가 전에 뭐 하던 친구인지도 알아낼 바가 전혀 없고, 앨범 커버 이미지 구하는 것도 쉽지가 않았다. 이쯤 되면 내가 망할만한 CD만 좋아하는건지, 내가 좋아해서 그 CD가 망한 건지 정말 의심스럽다.

  음악은 팝과 모던락 중간쯤에 위치해 있는데, 프랑스식의 복고적인 느낌도 매우 강하고, 영화음악처럼 극적인 요소도 꽤 강한 편이다.

by 미크로권태 | 2007/08/23 23:18 | L | 트랙백 | 덧글(0)

Skye - Impressionnable (2003)

Skye - Impressionnable (2003)

수록곡 :

01.  Je traîne un peu dehors
02.  Clara
03.  Antoine et Zoé
04.  Volo
05.  Amis d'hier
06.  Kilomètres
07.  Ma préférée
08.  Manhattan
09.  Le monde est so
10.  C'est évident, c'est beau
11.  Deux ecorchés
12.  La vie sous Marine
13.  Aloha

  프랑스도 락 강국이 되기에 여건은 참 좋은데도 불구하고 자신들 고유의 '샹송'필을 락으로 처리하는데 너무 미숙하다보니 괜찮은 아티스트 찾기가 참 힘든데, 이 언니, 참 판 진국으로 잘 만들었다.

  보컬로서 보자면, 프랑스 여가수가 빠지기 쉬운 유혹과 함정 (그러니까, Elsa처럼 부르기)을 용케 피해서 자기 목소리를 지키면서도 차분하고 침착하게 노래를 잘 불러주었고, 앨범 전체도 깔끔한 기타팝으로 잘 편곡된데다가 프랑스 정서가 촌스럽지 않게 참 잘 녹아있다. 마지막 트랙에서는 약간의 깡다구마저 느껴져서 좋아할 수 밖에 없는 언니.

  그러나 자국음악 보호에 적극적인 정책과는 반대로 자국음악 무시하기가 세상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울 정도로(파리 사무실에서 국적 막론하고 프랑스 음악 젤 잘 아는 인간이 나였다 -_-;) 극심한 프랑스에서 단명하겠거니... 했는데, 이 언니, 다행히 살아남아주었다. 3월달에 새 앨범 나온댄다. 당연히 2007년 최고 기대작이지만, 새 앨범 자켓에서 달라진 헤어스타일과 그 앨범이 두번째 앨범(Sophomore Jinx)이라는 사실이 약간 걱정이 된다.

by 미크로권태 | 2007/08/16 13:04 | S | 트랙백 | 덧글(2)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