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PeterGabriel

Peter Gabriel - Up (2002)

Peter Gabriel - Up (2002)

01. Darkness
02. Growing Up
03. Sky Blue
04. No Way Out
05. I Grieve
06. Barry Williams Show
07. My Head Sounds Like That
08. More Than This
09. Signal to Noise
10. Drop

  이 앨범 정말 정 붙이기 힘들었다. 내가 제네시스 무지 좋아하는 것도 사실이고, 피터 가브리엘이라면 더 깜박 죽음에도 불구하고, III(일명 Melt 앨범) 앨범 이후 피터 가브리엘 앨범 중에서 가장 제네시스 냄새가 강하게 풍기는 이 앨범이 오히려 정붙이기 힘들었다는건 내가 생각해 봐도 좀 이상하다. 그래서 그나마 좀 팝 같기도 하고 싱글커트도 된 6번 트랙만 몇번 듣다가 그냥 책장속에 넣어놓고 말았는데, 올해 들어서 8번 트랙과 2번 트랙에 필이 꽂히면서 이 앨범을 다시 한번 죽 듣게 되었다.
  다시 듣고 나니, 이 앨범 그렇게 마냥 제네시스처럼 무겁고 중세처럼 어두운 그런 음악도 아니었고, 나름 대중적인 곡들도 꽤 있었다. 무엇보다 피터 가브리엘 솔로앨범들의 특징 - 입에 쫙쫙 붙는 멜로디를 음산하게 편곡하여 부르는 - 을 그대로 갖고 있었다. 내가 왜 이 앨범을 그렇게 무겁게 들었을까 생각해 봤더니, 이 앨범 듣기 바로 전까지 들었던 앨범이 바로 So 앨범이었기 때문이다. 그 앨범 듣다가 이 앨범 들으면 마냥 무겁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 So는 그의 다른 앨범들 중에서도 대중 친화력이 극에 달한 앨범이라는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므로.
 

 

by 미크로권태 | 2009/07/26 02:02 | P | 트랙백 | 덧글(0)

Big Blue Ball - Big Blue Ball (2008)

Big Blue Ball - Big Blue Ball (2008)

01. Whole Thing (Original Mix) (feat. Francis Bebey, Alex Faku, Tim Finn, Peter Gabriel, Karl Walllinger, Andy White)  Listen
02. Habibe (feat Natacha Atlas, Hossam Ramzy, Neil Sparkes)  Listen
03. Shadow (feat. Juan Cañizares, Papa Wemba)  Listen
04. altus silva (feat. Joseph Arthur, Ronan Browne, Deep Forest, James McNally, Iarla Ó Lionáird, Vernon Reid)  Listen
05. Exit Through You (feat. Joseph Arthur, Peter Gabriel, Karl Wallinger)  Listen
06. Everything Comes From You (feat. Richard Evans, Joji Hirota, Sevara Nazarkhan, Sinead O Connor, Guo Yue)  Listen
07. Burn You Up, Burn You Down (feat. Billy Cobham, Peter Gabriel, The Holmes Brothers, Wendy Melvoin, Arona N diaye, Jah Wobble)  Listen
08. Forest (feat. Levon Minassian, Arona N Diaye, Vernon Reid, Hukwe Zawose)  Listen
09. Rivers (feat. Vernon Reid, Marta Sebestyen, Karl Wallinger)  Listen
10. Jijy (feat. Arona N Diaye, Rossy, Jah Wobble)  Listen
11. Big Blue Ball (feat. Peter Gabriel, Manu Katché, Karl Wallinger)  Listen 

  아무리 봐도 '지구'를 뜻할 것으로 추정되는 이 앨범은 흑마법사 피터 옹께서 91년, 92년, 95년에 흥미로운 아티스트들을 자신의 스튜디오로 초대해서 섞어찌개 식으로 협업을 지휘한 프로젝트다. 그런데 정작 이때 녹음된 트랙들은 창고에 처박아 놓고 있다가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 모 프로듀서에게 정리하도록 지시했고, 그 결과로 뒤늦게 세상 밖으로 나온 것이 바로 이 앨범이다. 곡명에서 봤겠지만, 라인업은 나름 장난 아니다.
  여러 나라에서 여러 아티스트를 모아 놓은 만큼 각 트랙의 성격은 천차 만별이다. 어떤 곡은 완전히 피터 옹의 곡 같기도 하지만, 또 어떤 곡 들은 완전히 에스닉한 곡도 있다. 참신할 것으로 기대되는 에스닉한 곡들은 오히려 진부하게 들린다. 기계로 비트를 깔아놓고 그냥 그 위에 아랍식 보컬 멜로디를 덧씌워 넣는다던지, 전주에 그냥 Duduk 한두마디 삽입한다던지 이런 부분들은 다소 실망스럽다.
  오히려 그렇지 않은 몇 곡은 아주아주 괜찮다. 특히 아일랜드 냄새 살짝 풍기는(사실 아이리쉬도 에스닉이긴 하다) 4번 트랙은 안 듣고 죽는다면 후회할지도 모를 아름다운 곡이다. 그러고 보면 이런 생각이 든다. 서구의 팝, 락은 이미 그 문법이 완전히 완성되어 있어서 프로듀서들은 각 구성요소의 호환 가능성까지도 완전히 꿰고 있을 정도지만 아직 변방의 전통음악에 대한 이해도는 아예 없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 말이다. 아직까지도 외국의 프로듀서들 역시 에스닉 음악을 완전히 팝에 녹여내는 경지에 까지는 다다르지 못한 것 같다. 적어도 내가 만족할 수준으로까지는.

by 미크로권태 | 2009/07/26 01:45 | B | 트랙백 | 덧글(0)

Peter Gabriel - So (1986)

Peter Gabriel - So (1986)

수록곡 :

1. Red Rain
2. Sledgehammer
3. Don't Give Up
4. That Voice Again
5. Mercy Street
6. Big Time
7. We Do What We're Told (Milgram's 37)
8. This Is The Picture (Excellent Birds)
9. In Your Eyes

  80년대 팝 씬에서 최고 명반이 뭐냐고 묻는다면, 주저하지 않고 Tears For Fears의 Seeds of Love와 이 앨범을 꼽을 것이다. 무겁고 약간은 불길한 음악을 주로 만들어 오던 Peter Gabriel이 어쩐 일인지 매우 대중 친화적인 앨범을 들고 와서 완전히 그 해의 팝 씬을 싹 쓸다시피 했는데, 이 앨범에서 빌보드 싱글 챠트에서 1위 한 곡이 내가 확실히 아는 것만 두 곡이다. 2번과 3번 트랙.

  그런데 이 앨범이 피터 가브리엘의 다른 앨범들과 그렇게 다른가? 하면서 몇 개의 앨범들과 비교해 봤는데, 우선은 구성이 단순해졌고, Afro 분위기를 내어 보려고 만들었던 비트들 대신 일반적인 락에서 흔히 들어오던 비트로 바뀌었고, 이전의 앨범들에서 가끔 개인기삼아 들려주던 아프리카 창법(이거 들어보면 좀 무섭다) 등을 자제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앨범 이전의 Peter의 솔로 앨범이라고 들어본 건 III 앨범 하나밖에 없는데, 사실 그 앨범을 듣고 나서 So가 그 앨범의 연장선상에 있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고, 마찬가지로 Genesis의 흔적도 그다지 발견하기가 어려웠다. 오히려 2002년에 나온 Up 앨범이 매우 Genesis적이어서 꽤 놀랐는데, 어쨌건 이 앨범은 갑자기 뿅 하고 튀어나왔다는 느낌이 강하다. 앨범 전체의 사운드도 hot한 것을 좋아하는 80년대에 적극적으로 부응하기라도 한 듯 묵직하고 강하게 때리는 베이스라인과 파열음을 강조한 snare 소리가 참 듣기 좋았다.

  그러나 이 앨범이 가진 매력이 사운드 뿐이라고 하면 솔직히 피터 大人인에게 미안하고, Genesis 시절과 다르게 귀에 쏙쏙 박히는 멜로디 라인과 현대인에 대한 통찰을 무겁지 않은 가사로도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가사 등 어느 한 부분 뺄 게 없는, 진짜 명반이다.

  얼마 전에 베이스 기타 알아보다가 알게 된 사실인데, 이 앨범의 베이스는 Tony Levin이 담당했었고, 그 자신이 인터뷰에서 '자기가 만든 가장 멋진 베이스라인'으로 Sledgehammer를 꼽고 있었고, 팬들 역시 그 베이스라인이 명작임에 동의했는지, 그 곡의 베이스 소리부터 라인까지 'Sledge bass'라고 줄여 부르고 있었다. 베이스라인에 관심이 있다면 2번 트랙 Sledgehammer는 꼭 들어볼 것을 권한다. Fretless를 사용하면 자칫 슬라이드 하는 재미에 빠져 이를 남발하기가 참 쉬운데, 오히려 슬라이드라는 프렛리스의 특징을 최대한 자제하고 프렛리스가 본래 가진 톤의 특징으로 승부하는, 멋진 퍼포먼스다.

by 미크로권태 | 2007/09/28 02:03 | P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